가스 누출로 아이 죽을 뻔했다며 난동 > 전체보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전체보기

뉴스 | 가스 누출로 아이 죽을 뻔했다며 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꿀베 작성일17-09-19 13:51 조회826회 댓글0건

본문

 

1. 8월 20일~24일까지 도시가스 콜센터에 217차례 전화해 "가스가 누출돼 우리 아이가 죽을 뻔했다"며 욕설과 폭언을 하면서 "보상금으로 150만 원을 주지 않으면 언론에 제보하겠다"고 위협
 
2. 콜센터 상담원 가운데 1명은 김 씨가 "우리 아이가 용서할 때까지 무릎 꿇고 빌어야 하니 전화할 때까지 기다리라"고 윽박지르는 바람에 오후 10시 30분께까지 네 살배기 쌍둥이 자녀와 함께 회사에 남아 있었다
 
3. 콜센터를 직접 찾아가 "다 죽여 버린다"며 직원 2명을 폭행
 
4. 도시가스 콜센터 직원 가운데 일부는 실신, 일부는 정신과 치료를 받거나 환청에 시달림
 
5. 조사 결과 김 씨 집에 가스누출 사고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김 씨는 미혼이며 자녀가 없는 것으로 확인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삭제 요청 : master.rsss.kr@gmail.com
Copyright © rsss.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